NEWS
게시물 보기
[NEWS] 웰리시스, 웨어러블 심전도 솔루션…AI가 콕집어 분석
등록일 2020-05-03 조회수 449

500원짜리 동전만한 원형 기기 2개를 가슴 부위에 부착하면, 심장 박동에 따라 심근에서 발생하는 활동 전류인 심전도 상황이 실시간으로 스마트폰에서 나타난다. 곧 심전도는 클라우드를 거쳐 인공지능(AI)이 분석하고 병원 의사들이 볼 수 있는 판독 웹 포털로 전달된다.

웰리시스(대표 전영협)는 삼성SDS 출신들이 설립한 웨어러블 헬스케어 스타트업이다. 전영협 웰리시스 대표는 "에스패치카디오(S-patch Cradio)는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심전도 모니터링을 측정할 수 있는 분석 솔루션"이라며 "환자의 편의성, 병원의 운영 효율성, 의사의 심전도 분석 효율성을 높이는 비전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웰리시스가 개발한 에스패치카디오는 매우 가볍다. 일반 제품이 25g이면 에스패치카디오는 8g 수준이다. 김종우 최고전략책임자(CSO)는 "종전 제품은 심전도 측정을 위해 별도 장치인 게이트웨이까지 달고 있어야 했다"며 "웰리시스는 이러한 환자의 고충을 해결했다"고 말했다. 에스패치카디오는 올해 4월 유럽 CE 인증을 획득해 기술력을 입증했다. 

 

[원문 출처 :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it/view/2020/05/453850/ ]